北화폐개혁, 서민 죽고 정권만 ‘신바람’

북한당국이 30일 화폐 개혁을 전격 단행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복수의 자유북한방송 통신원에 따르면 화폐 개혁은 오후 2시부터 전국 단위로 시작되었으며, 모든 동전과 지폐가 신권으로 교체되었다. 과거에는 화폐 단위가 100, 200, 500, 1000, 5000원이었으나 신권은 1, 5, 10, 50, 100원이다.  교환 비율은 100:1로서 기존의 10만원이 1천원으로 교환되며, 1가구 당 교환 한도는 10만원이다.  그러나 통신원에 따르면 편법으로 교환하는 사례가 빈번하다. 1가구 당 10만원으로 한정된 교환 한도 때문에 부유층은 서둘러 빈곤한 가정에 현금을 나눠준 뒤 10% 가량의 수수료를 지불하고 신권으로 교환토록 하고 있다.  통신원은 이번 화폐 개혁에 대해 “부피와 화폐 교환의 위험이 적은 달러나 중국돈으로 현금을 보유한 대부분의 부유층 대신 북한돈으로 현금을 보유한 서민들의 재산을 강탈하려는 의도일 것”이라며 “달러를 가진 부유층은 교환할 필요가 없지만 서민들은 그렇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즉 기습적인 화폐 개혁으로 주민들이 미처 대처하지 못하도록 한 뒤 10만원 한도만을 교환해주고 휴지나 다름없게 된 나머지 현금을 정권이 가져간다는 것이다. 통신원은 “전국적으로 볼 때 강탈되는 현금의 규모는 엄청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과거 92년 화폐 개혁 당시에도 많은 주민들이 교환 한도 이외의 현금을 불태우거나 적금하는 사태가 발생했으며, 정권은 적금된 현금을 10년 후에 상환한다는 수법으로 막대한 부를 축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