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픈 북한여성 몸 팔아서 밥 먹는다

서울대 대학원 윤리교육과 정지영씨는 석사학위 논문 ‘고난의 행군 이후 북한 여성의 가치관 변화연구’에서 1994∼2000년 ‘고난의 행군’ 시대 전후 발행된 ‘조선녀성’과 ‘조선문학’ 등 북한 기관지와 중ㆍ단편소설, 탈북자 증언 등을 다각도로 분석한 결과 이 시기 이후 북한 여성의 성의식이 급격히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고난의 행군’은 국가배급이 중단되고 약 300만명이 餓死했다는 일부 추정이 나올 정도로 심각한 경제난이 닥치자 북한 당국이 위기 극복을 위해 채택한 구호다. 논문에 따르면 90년대까지만 해도 북한 여성은 국가와 남성이 요구하는 현모양처라는 전통적 역할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강했으며 성에 대해 매우 보수적인 태도를 취했다.  여성들의 일상생활을 다룬 소설에서도 성 관련 내용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러나 식량난으로 이해 90년해 후반부터 북한 기관지에는 여성들 사이에 발생하는 부정적 현상에 대해 비판하는 글이 급증했다.  북한 여성들은 성을 하나의 생계수단으로 이용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경제난으로 인해 매춘과 동거 사실혼이 급증해 남성들 사이에서 ‘새것을 찾으려면 탁아소에나 가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순결 의식이 희박해졌다. 정씨는 논문에서 “배고픔에는 사상도 정조도 없었다. 순결의식은 약화하고 성을 생계유지나 부의 축적, 안락한 생활을 위한 도구로서 인식하는 경향이 확산ㆍ심화했다”며 “건전한 성문화를 이루 려면 성에 대한 개방성이 필요하지만 북한의 성 의식 변화는 생계유지 수단으로서의 성개방이란 점에서 문제”라고 지적했다.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