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이 아니라 “특수부대”가 더위험 (황장엽씨)

북한 핵이 아니라 “특수부대” 라는데(귀순한 황장엽씨)…

황장엽 전 북한노동당 비서는 6일 “북한 최대의 전략무기는 핵무기가 아니라 특수부대”라며 “핵무기 제거보다는 김정일 제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황 씨는 특히 “북한의 가장 큰 전략무기는 특수부대”라며 “북한이 백만 명을 목표로 육해공군 모두 특수부대를 양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이들을 남한에 태워보낼 ‘프로펠러 비행기’를 많이 갖고 있으며, 총참모부에는 남한의 어느 기관을 어느 부대가 점령할 지 명시돼있는 대형 지도도 걸려있다는 것.

황 씨는 “이들 특수부대원들이 일거에 남한에 침투, 권총 한자루만 들고 요소요소를 점령한 뒤 연방제를 선포할 것”이라며 “이것이 북한의 기본전략”이라고 주장했다.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는 또 국내 일부 시각을 겨냥한 듯 “김정일이 아무리 미친 놈이라도 미국과 핵전쟁하겠느냐”며 “자꾸 쓸데없는 걱정을 하고 복잡을 떤다”고 힐난했다.

황 씨는 “북한이 중국이나 러시아를 치겠느냐, 아니면 강건너 일본을 치겠느냐”면서 “핵무기를 걱정할 게 아니라, 친북반미세력을 걱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씨는 또 “남한 사람들은 절대다수가 좋은 사람들인데, 치명적 결함은 단결을 못하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황 씨는 특히 현 참여정부를 겨냥해 “친북반미세력이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절대다수는 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황 씨는 ‘햇볕 정책’에 대해서도 “김정일과 공조하는 정책”이라며 “김정일과 공조하겠다는 것은 반(反)민주주의”라고 일갈했다.

황 씨는 이어 “스스로를 평화주의자라 하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갖고 있다고 해도 꿈쩍도 안한다”며 “역사상 최대의 기만자들”이라고 ‘햇볕정책론자’들을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