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무기판매 중단하라

국제사회가 올해 6월에 채택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이행으로 강력한 무기 수출 단속에 나서자 북한은 제재 대상에서 제외된 ‘청송연합회사’ 등을 전면에 내세워 무기 판촉활동을 하고있다 수출액은 2003년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이 가동된 이후 점차 줄어들어 2007년 4,960만 달러 수준에서 지난해부터는 다시 늘어났다. 북한은 무기 수출 대상국을 과거의 중동 국가 중심에서 동남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국가 등으로 다변화했으며 수출품목도 방사포, 함정, 탄약 등 재래식무기와 함께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로 확대했다. 2002년 12월 예멘행 미사일 수출선박 서산호 나포, 올해 7월 무기선적선 강남 1호에 대한 미 해군 추적과 남포항 귀항, 8월 북한무기 선적한 이란 행 바하마 선박 아랍당국에 압류, 9월 한국이 파나마 선적 화물선에서 북한관련 컨테이너 4개와 방호복 등을 압류, 12월 태국공항에서 40여 톤의 무기 적재한 수송기 압류 등 국제사회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다양한 위장 방식을 개발해 보았지만 실패만 거듭했다. 궁지에 몰린 무기 수출을 관장하는 노동당 제2경제위원회는 청송연합회사를 전면에 내세워 바이어들을 유치하는 한편 유엔의 의심을 받는 산하의 주요 수출회사들에 과거와 다른 가짜이름을 사용하도록 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