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우리나라도 핵이 필요하다고 본다.

중국, 러시아, 일본, 북한을 제외하면 우리나라는 세계적으로도
막강한 영향력, 군사력, 또는 경제력을 보유한
강대국에 둘러싸여 있다.
아마 세계적으로도 이렇게 강력한 국가로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을 것이다.

현재로서는 이들 국가들이 표면적으로 우방임을 자처하고,
상생 발전해 나가자는 말을 하고 있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우리에게 힘이 있고,
쉽게 건드릴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들의 국력이 더욱 성장하고,
전쟁의 위험이나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우리나라를 차지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이득이 더 커졌을 때도
과연 그들이 우리나라를 침략하지 않을 것이라고는
아무도 장담 할 수 없을 것이다.

일본만 하더라도 우리가 국력이 약했다면
당장에 독도를 집어 삼키지 않았을까?
그리고 지금 우리가 중국을 상대로 간도등의
영토분쟁을 제기하지 못하는 것이 북한 때문일 수도 있지만
북한이 아니라 하더라고 거대 중국을 상대로
함부로 영토분쟁을 일으킬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현재 세계가 무한경제전쟁시대라고 하지만,
경제라는 것도 그나라의 국방력이 어느정도 받쳐줄 때
안전하게 보장 받을 수 있는 것이다.

혹 누군가는 지금과 같은 평화시대에 누가 함부러
전쟁을 일으켜 국제적인 공적이 되려하겠냐고 말할 수도 있지만,
내가 말하는 안전한 보장이 꼭 전쟁 대상 국가가 되는 것을
막는 역할만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국제 관계에서도 우리나라가 정당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뒷받침 해주는 것이 바로 국방력이다.

국방력이 상대적으로 빈약한 국가가
경제교류에서도 한풀 꺽이고 들어가는 것이 현실이고,
이는 현재 미국이 세계적으로 펼치고 있는
강압외교(사실 미국이 자신들 맘에 안들면 심심하면 무역제재가하고
함대를 그국가 근처로 이동시켜서 겁을 주면서
동시에 정치적 경제적으로 이득을 취해온 것이 사실이다.)

핵을 개발하는 것이 만약 발각된다면
국제적으로 매우 비난을 받을 것이고
경제적으로도 많은 제재를 당할 수 있는 것이 현실이지만,
핵의 특성상 일단 개발이 완료가 되면
오히려 문제제기를 하거나 압력을 가하는 것이
줄어드는 특성을 봤을 때,
우리가 비밀리에 핵개발을 상당부분 진행시킬 수만 있다면
실제 발사 실험등 짧은 기간에 가해질 압력에 대해서는
충분히 감수 할만한 잇점이 있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