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낙태율 1위 한국 쇼킹! 성찰하라

하루 평균 970여건의 임신중절(낙태) 수술이 이뤄지고 있으며 이로 인한 태아 사망자가 연간 35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우리 사회에서 생명경시 풍조가 위험수위를 넘어섰음을 잘 말해준다.

보건복지부가 고려대 의대에 의뢰해 실시한 전국 인공임신중절 실태조사 결과,우리나라에서 연간 행해지는 낙태수술은 기혼여성 21만3230건,미혼여성 14만7360건 등 약 35만590건에 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전국 단위의 낙태수술 조사가 이뤄지기는 처음으로 전국 의료기관 200여곳과 가임기 여성 4000명을 대상으로 올해 5∼8월 실시됐다.

전체 낙태수술 중 기혼이 차지하는 비율은 58% 미혼이 42%로 나타났으며 가임기 여성 1000명 당 연간 시술 건수는 30.7건(기혼 17.8건,미혼12.9건)으로 나타났다. 또 기혼 여성 3명 중 1명 이상이 임신중절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34세가 68.5%를 차지했는데 미혼여성은 20∼24세,기혼여성은 30∼34세 연령층의 시술이 가장 많았다.

시술 당시 임신기간은 12주 미만이 96%로 압도적이었지만 10대 여성의 경우 12 주 이후 시술비율이 12%에 달했다. 이는 어린 여성일수록 임신사실을 숨기다 뒤늦게 낙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시술 이유는 미혼여성의 경우 ‘미혼이어서’ ‘미성년’ ‘경제적 어려움’ 등 사회 경제적 이유가 압도적(95%)이었다. 반면 기혼여성은 가족계획 때문이라는 응답이 75%로 가장 많았으며 경제적 어려움이 17.6%로 뒤를 이었다.

고려대 의대 산부인과 김해중 교수는 “유럽연합 국가들의 연간 임신중절률이 가임여성 1000명 당 8∼17명,미국 22명 등인 점에 비춰 우리나라 낙태율은 매우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절수술 허용여부에 대한 설문 결과,일반여성의 85.1%,변호사 등 법조계인사 96.6%, 여성계 인사의 96.6%가 허용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종교계 인사 중 허용해야 한다는 응답은 40.9%에 그쳤다.

서울의대 의료윤리학과 김옥주 교수는 “태아도 엄연한 하나의 생명체로 보호받고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정부는 물론 의료인,언론 등이 적극적으로 생명윤리의 중요성을 확산시켜나가고 동시에 바른 피임 지식을 전달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