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화 와 약속

민주당 내 유일한 부산 지역구 출신 재선 의원인 조 의원은 “앞으로 민주당이나 의원들이 ‘콩으로 메주를 쑨다’ 한들 누구도 믿어주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복귀 의사를 접는 것이 스스로 자존을 지키는 길”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우리가 이명박 정권을 비판할 수 있으려면 우리 스스로 도덕성과 대국민 신뢰를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같은 약속도 지키지 못하면서 정권을 비판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당 내분으로 비쳐질까 고민도 있었지만 개인적 부담을 무릅쓰고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나 스스로 왕따가 되는 것은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고, 오히려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왕따가 되는 것이 염려스럽기 때문에 앞으로도 소신발언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의원직 사퇴’를 철회 않고 있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에 대해서도 “끝까지 그 약속을 지켜주시기 바란다”면서 “그 정도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당의 신뢰도와 지저도도 올라갈 수 있다”고 했다.  천정배 최문순 의원은 지난해 7월 한나라당의 미디어법 단독 처리 직후, 장세환 의원은 지난해 10월 헌법재판소의 미디어법에 대한 결정 직후에 각각 김형오 국회의장에게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하고 장외투쟁을 벌여왔다. 이들은 지난 10일 국회복귀를 전격 선언하며 “이명박 정권에 맞서 더욱 강력하고 효과적인 투쟁을 위해 원내에 복귀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