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단체는 마땅히 해체되어야 한다.

시민단체 자유개척청년단과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들은 7일 서울 서초동 서울지방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이 이적단체로 규정한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대표 김승교, 이하 실천연대) 해체와 그 소속회원 전원에 대한 엄정한 사법처리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거듭 反대한민국적, 친북적 망언과 망동을 거듭하고 있다”며 “최근 대청해전에서 우리 해군의 승리에 대해서도 그 원인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적대정책 때문이고, 우리 해군의 과도한 대응이라는 등 심각한 북한체제 옹호 행태를 지속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적단체는 마땅히 해체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