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신당도 전교조와 전공노에서 당비챙겨~.

진보신당이 민노당과 같이 민노당 서버 수사를 야당탄압이라고 주장하는 데에는 그만 한 이유가 있었던 것 같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 293명의 자동이체서비스(CMS) 금융거래 명세를 조사한 결과 5~6명이 2008년부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진보신당의 공식계좌에 정기적으로 돈을 이체해온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결코 진보신당도 전교조와 전공노에 대해서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