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대통령 “피를 섞어 나가는 것도 세계화”

노무현 대통령은 25일 “한국 국민도 앞으로 눈 색깔, 피부 색깔이 다른 사람들하고 어울려 살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청원군 현도면의 결혼 이민자 가정을 방문한 뒤 결혼 이민자가 많이 살고 있는 현도면 주민들의 한마당 행사에 참석, “휴대폰 많이 팔아 먹는 시장이 세계에 있다고 하는 것만이 세계화가 아니라 사람의 피를 섞어 나가는 것도 (세계화에) 포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국이 백의민족, 순혈혈통이라고 해도 그만큼 교류가 빨라지고 어떤 인류학자가 200백년 후에는 얼굴을 보고 민족을 알아볼 수 없을 것이라고 했는데 이미 그렇게 된 나라가 있다”며 민족간 경계가 점차 엷어지고 있는 현상을 지적했다. 또 “장기적으로 그렇게 (피를 섞어) 나가는 것을 역사로 본다면 저항하지 말자”며 “말이 잘 안 통하고 습관도 다르고 어렵겠지만 앞으로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한국 남성들이 해외에 나가서 출생하게 된 혼혈 아이들에 대한 안타까움도 드러냈다. 노 대통령은 “우리 사람이 해외 나가서 군인이나 선원으로 나가서 아이를 만들어 놓고 책임을 안 지고 아이들이 버려져서 어렵게 사는 모습 보면 참 안타깝다”고 털어놓았다. 아울러 “우리나라에 돈 벌러 오는 사람들이 합법적으로 취업해서 합법적인 신분인데도 보호가 완전하지 못하고, 또 불법 취업하면 불법 신분이 되니 어렵고 한국 사람들이 받는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인권 침해도 당하고 해결할 방법도 없다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부끄럽고 가슴 아프다”며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데 국가는 항상 현재의 이익을 보호하는 그런 조직이고 현재 우리 국민의 기득권을 기초로 존재하는 조직이기 때문에 우리 국민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수 있는 외국인을 들어오게 할 수도 없고, 그 사람들이 눌러앉아 우리 국민들과 잘 어울렸으면 좋겠는데…”라며 여운을 남겼다. 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외국인 불법 체류자와 관련한 정책도 완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노 대통령은 “법으로는 (외국인 불법 체류자를) 내쫓게 돼 있지만 그건 너무 가혹하다”며 “그래서 정부로서는 법을 어정쩡하게 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합법은 아니지만 불법인데 돌봐줘야 하고 이렇게 어려운게 외국인 노동자 정책”이라고 토로한 뒤 “점차 이민법을 완화해서 한국에 와서 오래 노동하고 한국에 와서 어울릴 수 있도록 우리 이민 정책을 새로 다듬어 보자고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결혼해 한국에 온 외국인 여성들이) 어떻게 사나 보니까 잘 어울려서 잘 산다”며 “결혼하는 쪽에서 한국 국민들이 잘 어울리지 않고 폐쇄적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보니까 그렇지 않고 이 마을도 그렇고 해서 우리도 전체적으로 외국인 정책을 자신감 가지고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현도면 주민 한마당 행사는 KBS 아나운서 신영일씨와 탤런트 김나운씨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다음달 3일 KBS 1TV ‘러브人 아시아’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