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5K 3,4,호기가 오늘오전9시에 도착.

– 2일 미국 본토 이륙, 태평양 건너 7일 공군 서울기지 도착
– 하와이, 괌 중간 기착.. 美 공중급유기 동행
– 한국 영공 진입 후 F-4D, KF-16 유도 받아

KF-16 : “Zest 88, Condole Oscar 1 Radio check”
F-15K 3호기 : “Condole Oscar 1, Zest 88, Loud and Clear, Go ahead.”
KF-16 : “Also Loud and Clear. Zest Flight, Welcome to Korea. How are you feeling?”
F-15K 3호기 : “(영어로) … ”
KF-16 : 이소령님, 오랜 비행에 수고하셨습니다. 한국 영공 진입 소감은 어떻습니까”
F-15K 3호기 : “F-15K를 타고 태평양을 건너와 한국의 산야를 내려다보니 실로 감개무량합니다. 국민의 혈세를 들여 도입한 최강의 전투기로 우리 영공을 철통같이 지켜내겠습니다.”
– F-15K를 영접, 유도한 KF-16과 F-15K 간 교신내용 中 –

공군이 美 보잉사로부터 도입할 차기 전투기 F-15K 40대 중 첫 두 대가 10월 7일(금) 한국에 도착했다.

이번에 도착한 F-15K 두 대는 지난 2일(일), 미국 세인트 루이스 기지를 이륙해 하와이, 괌의 미군기지에서 한 차례씩 기착했다. 비행 내내 美 공군의 공중급유기 KC-10이 함께 비행하며 공중급유를 지원했다.

두 대의 F-15K는 중간 기착지인 괌을 7일(금) 오전 이륙해 제주도 상공을 지나 같은 날 오후 공군 서울기지에 착륙했다. 세인트 루이스부터 총 1만 5,962 Km를 날아 한반도에 무사히 안착한 것이다.

순수 비행 시간만 해도 20시간이 넘었다. 연료 소모를 줄이기 위해 경제 속도인 시속 900~1,000 Km로 순항했기 때문이다.

F-15K 편대가 제주도 남단의 한국 영공에 진입하자 공중에 대기하던 한국 공군의 F-4D 1대, KF-16 2대가 합류해 착륙할 때까지 안전하게 유도했다. 편대 선도를 맡은 F-4D는 40여 년 간 대한민국 영공을 지켜온 전투기로, F-15K가 전력화되면 임무를 넘겨주고 순차적으로 도태될 예정이다.

두 대의 F-15K 조종간은 美 보잉사의 조종사 두 명이 잡았다. 후방석에는 한국 공군의 이영수 소령(38세)과 보잉사의 무장통제사가 각각 탑승했다. 李소령은 F-15K 전환 및 교관훈련을 받은 8명의 한국 조종사 중 가장 맏형 격으로 ’04년 06월부터 약 15개월 동안 미국 시모어 존슨 기지 등에서 비행훈련을 받았다.

李소령은 서울기지 안착 후 “F-15K의 작전반경과 장거리 전술비행 능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 영공을 수호할 세계 최강의 전투기를 인수하는 순간을 함께 하게 돼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이번에 도착한 F-15K는 한국 공군에 인도될 40대 중 3, 4호기로 오는 11월, 한국 공군의 수락검사 후 공식 인도된다. 그러나 이에 앞서 10월 18일(화)부터 23일(일)까지 서울기지에서 있을「서울에어쇼 2005」에서 국민에게 첫 공개된다. 이 때 한 대는 지상 전시되며, 다른 한 대는 축하비행이 계획돼 있다.

나머지 38대는 ’08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1, 2호기는 美 보잉사에서 공대지 공격능력에 대한 최종 인증 절차를 거치고 있으며 내년 초 한국 공군에 인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