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취업 좁은 문

        이민국 보충서류 요구 까다롭게       법무부 고용주 지침서로  ‘압박’  이민자의 취업 문이 더욱 좁아지고 있다.  미 법무부는 국토안보부의 고용주 단속에 발맞춰 이례적 지침서를 발표했다 게다가 이민국은 취업 이민자에 대한 과도한 보충서류를 요구하고 있다고 이민 변호사 협회가 지적하고 있다. 이민 취업 희망자에게 취업의 길이 진퇴양난의 ‘좁은 문’  이 되고 있다. 법무부는 이미 오는 2월부터 직원의 인터넷 신원조회 (E – Verity) 프로그램 적극 가입을 예고하고 있다. 고용주 행동 요령과 기피 행동 요령 등 구체적 지침도 밝혔다. 고용주 행동 요령 중에는 소셜 시큐리티 번호 (한국의 주민등록번호) 가 없을 경우엔 발급될 때까지 인터넷 신원조회를 미루도록 했다. 반면 채용 전 종업원 신원조회를 할 수 없도록 했다.   이민서류 심사도 더욱 까다로워지고 있다. 이민변호사 협회는 이민 비자와 상관없는 서류까지 요구하는 경우가 있어 사례를 수집, 이민국에 이의를 제기할 전망이다.  이민국이 미국인 근로자부터 먼저 고용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민 전문 변호사는 ” 취업 이민자가 영주권을 신청 할 때 이중언어에 대한 사항이 있으면 거의 100 % 심사를 받게 된다”  며   “이중언어가 취업 일자리에,  꼭 필요한 경우인지를 따져 미국인 취업자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도록 하는 것”  이라고 분석했다.                                                                <김 동수 기자>